우리교회 주일학교를 졸업하고 그동안 성가대에서 봉사하던 지훈 형제가 6월 28일 군에 입대했네요. 저 많은 청년들 중에 있는데, 저는 잘 못찾겠지만, 머리카락까지도 세신바 되신 하나님은 지훈 형제를 불꽃같은 눈동자로 지키실 줄 믿습니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

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: <a href="" title=""> <abbr title=""> <acronym title=""> <b> <blockquote cite=""> <cite> <code> <del datetime=""> <em> <i> <q cite=""> <s> <strike> <strong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