해변에서 물놀이하다 파도에 휩쓸린 40대 남성이 주변 피서객들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했다.
12일 오후 2시 16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봉포리 청간정 콘도 앞 해변에서 휴가의 망중한을 즐기던 왕창만(56) 씨의 눈에 바다 위에 떠 있는 A(45) 씨가 들어왔다.
A 씨는 대형 튜브를 타고 있었지만, 파도에 밀려 자꾸 먼 바다로 떠내려가는 듯했다.
해변으로부터 150여m나 떨어진 데다 파도도 점점 거세지는 상황이었다.
왕 씨는 A 씨가 위험에 처했음을 직감하고 청간정 콘도 근무 장병에게 구조 신고를 했다.
그 사이 A 씨는 해변에서 200m 이상 밀려났다가 때마침 밀려온 파도를 타고 해변 70∼80m까지 접근했다.
그러나 파도가 거세지면서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. 튜브가 뒤집히면서 A 씨가 손에서 튜브를 놓친 것이다.
그때 한 피서객이 바다로 뛰어든 데 이어 다른 피서객 2명이 곧바로 합류했다.
이들 3명이 힘을 합쳐 A 씨를 구해 해변 가까이 헤엄쳐 나오자 이번에는 해변에서 지켜보던 피서객 10여 명이 인간띠를 만들어 바다로 뛰어들었다.
A 씨가 구사일생하는 순간이었다. 뭍으로 나온 A 씨는 곧 호흡을 되찾았다.
왕 씨는 “자기 생명을 아끼지 않고 다른 생명을 구하기 위해 바닷속으로 용감하게 뛰어든 사람들을 알리고자 구조과정을 영상으로 촬영했다”고 말했다.

© 연합뉴스 ‘생명 구한 인간띠’…피서객 힘 모아 파도 휩쓸린 40대 구조
(고성=연합뉴스) 배연호 기자 byh@yna.co.kr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

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: <a href="" title=""> <abbr title=""> <acronym title=""> <b> <blockquote cite=""> <cite> <code> <del datetime=""> <em> <i> <q cite=""> <s> <strike> <strong>